처형 - 3부 1장

처형 - 3부 1장

0 9762
3부 장모는 속으로느 만지지 않는다는 약속을 하고 손을 풀어 주었다

난 겉으로 장모가 이렇게 뜨거운 욕정을 가지고 있으리 라고는 생각도 몾했었다

한참을 겉으로나마 만지는 내손은 클리스토리를 집중적으로 만지고 비비며 장모의 반응를 보고있었다

비록 옷위지지만 장모는 느끼고 있었다 옷위로 흘러나오는 그 축축한 보지 물 에 의해 내손이 젓는것을 느꼇다

난 좀더 적극적으로 클리와 보지를 만지며 기회만을 보며 손을 팬티 안으로 집어 넣으려 했다 잠시동안 장모의 몸이 부르르 떠는 것이 아닌가

기회는 이때다 난 손을 얼른 팬티속으로 집어 넣었다 근데 이게 웬일인가 당연이 있을거라 생각 했던게 없다

한참을 손을 이리저리 둘러보아도 털이 없었다 어린아이 보지를 만지는 것처럼 털이 없어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털이 없는관계로 장모는 큰 콤플렉스로 그순간만큼은 사위라는 아니 다른남자를 생각하기보다는 그 털이 없다는 사실에 더 몬만지게 했다는 거였다

난 잠시 망설였지만 털없는 보지를 처음접해보기에 더욱더 손으로 클리와 외움순 대움순을 점령해 같다

보지 속으로 일부러 하나가 아닌 손가락 2개를 집어넣어 G스팟을 만지며 좀더 흥분의 도가니로 몰고 같다

장모는 벌써 두 번째 부르르 떨며 나에게 그만 그만 이라는 말만하고 온몸을 나에게 맡겨왔다

난 이대로 가다간 언제 손님이 올지도 모르고 장모의 생각이 빠뀔지 몰라 포장마차를 일찍 접기로 했다

하지만 그러기에는 장모의 약속을 받아내야 했다

좀더 자극적인 것인 필요 할때라 생각되어저 장모의 보지속에 있던 손가락을 빼어 장모의 보지물이

묻은 손가락을 입으로 가저가 쪼옥쪼옥 빨며 장모의 보지를 입으로 빨아주려 했다

장모는 언제 손님이 올지 모른다며 빨리 접고 다른데로 가서 해준다 는 약속을 받고

내가 평소에 똑같은 생활에 일탈을 하고자 딸이랑 카섹을 즐기던 곳으로 같다 가는도중 장모에 보지는 나에 손에 유린당해 팬티 뿐만아니라 겉옷까지 다젓어버렸을 정도다 난 차를세우고 맘이 돌아설까 하는 생각에 얼른내려 장모를 이끌고 뒤 짐칸으로 같다 짐칸은 포장으로 남에 눈치를 보지 않아도 되고 따뜻하게 담요가 깔려 있었다 날씨가 추운관게로 가슴보다는 바지와 팬티를 먼 저 벗기었다 장모 또한 내 바지를 벗기고 내자지를 물고 이리빨고 저리 빨고 도저희 처음빠는 자지라 말을 했지만 믿기 힘들정도로 빠는것이 장난이 아니었다

난 털없는 보지를 보고싶다는 생각에 요즘말하는 훅 하고 장모에 바지와 팬티까지 한꺼번에 벗기었다

보지를 빨려구 입을 가저간다 더럽다며 한사코 거부를 한다 난 괘안다며 장모의 보지맛을 꼭 보고 싶다 말한뒤

손을치우고 일명 빽보지를 입으로 클리를 점령하며 혀를 보지안으로 집어넣었다

보지물을 얼마나 흘리었는지 입술을 대자마자 입과 코 온통 보지물 투성이라 손으로는 G스팟을 괴롭혔다 헉 조금만더 ㅎㅎㅎㅎㅋ 장모는 그렇게 아뜰뻘인 막네 사위에게 망가지고 아니 평생동안 느끼지못한전율를 느끼고있었다

한참을 그렇게 장모가 달구어질때까지 기다린 보람이 있던 것일까 흐흐흐하하하 하면서 온갖 괴성를 지르고 있었다 장모의 입에서는 제발 넣어줘 날 여자로 만들어줘 훈아 제발 훈아 빨리 난 좀더 괴롭혀 한번에 보내기로 했다

조금만 더하면 장모를 애를 낳아 늘어진 마눌 보지보다 더 맛있는 장모에 보지 를 매일 맛있게 먹을수 있을것 같았다

과연 장모에 털없는 보지는 날실망시키지않고 그 조임이 장난이 아니었다

오이라도 으스러 질듯 나이 답지 않게 조임은 장난이 아니었다 찌걱 뿌걱 하 ~~ 휴~~~~한숨인지 신흠 소린지 모를 정도로 괘이한 소리로 내몸을 달구어 나 갔다 내 자지는 그런 장모 보지를 오늘 은 꼭 보내야 한다는 의무를 띄고 열심희 찌걱퓨걱 찌걱 퓨걱 을 한탓에 장모는 헉헉헉 대며 그누구에게 소리가 새어나갈지모른다는 탓에 입을 손으로 옆에 있는 수건으로 입 을 막았다 털 업는 일명 빽보지를 누가 재수가 없다고 했는가 천하에 그런보지를 첨접해 보았지만 결코 20대못지안은쪼임과 물 또 한 엄청난 보지 라 난 재수가엄청좋은놈이다

나또한 엄청난 조임과 장모라는 알지못할 분이기에 자지에서 소식이왔다

좃물을 장모에 보지안에엄청난 양을 싸고 입에 물려있던수건으로 장모의 보지를 딱아주었다 장모는 이제 껏 첨으로느끼는 지독한 희열에 일어날 생각을 하지도 못하고 숨만 헐떡이고 있었다 난 첨으로보는 빽 보지 이기에 정성스럽게 닦아주는 척 하며 보지를 자세희 보았다 나이에 맞지안게 조여오는 엄청난 힘 과 물 그렇게 사랑스런 장모의 보지 아직도 흘너나오는 나의 좃물수건으로 닥 아주며 보지를 보았다 이상하리 만큼 연분홍인 장모에 보지 그이유는 3분이면 끗나는 장인어른 의 자지 때문에 아직도 처녀 보지처럼 연분홍색을 뛰고 있었던것이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장모에 손을 꼭잡고 그냥 아무일 없던 것처럼 사위가 아닌 한 남자로 받아들이라 하고 죄책 감 느낄필요 없다고 난 장모 가 여자 로 평생 느끼지 몿하던 것 을 느끼게끔 해주었다

 

0 Comments